명시‎ > ‎북미‎ > ‎미국‎ > ‎

홀로 – 에드거 앨런 포

게시자: 성우넷, 2019. 3. 8. 오전 6:32   [ 2019. 3. 8. 오후 8:11에 업데이트됨 ]




어린 시절부터 나는 있지 않았네

다른 이들이 있듯나는 보지 못했네

다른 이들이 보듯나는 끌어올 수 없었네

평범한 샘으로부터 내 열정들을

같은 근원으로부터 나는 취하지 않았네

나의 슬픔나는 깨칠 수 없었네

같은 말투에서 기쁨을 느끼는 나의 마음

그리고 내가 사랑했던 모든 것을나 홀로 사랑했네

그때내 어린 시절의새벽에

가장 폭풍우 같은 삶으로―일그러진

선과 악의 모든 깊이로

아직도 나를 가두는 미스터리

억수또는 분수로부터

산속 가파른 절벽으로부터

내 주위를 감싸는 햇살로부터

금빛으로 물든 그 가을에

하늘 속 번개로부터

나는 듯 나를 스쳐간 그것처럼

폭풍과 천둥으로부터

그리고 그 형체를 가졌던 구름

(천국의 나머지가 푸르렀을 때)

내 시야 속 악마의 일부분


허성우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