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북미‎ > ‎미국‎ > ‎

널빤지에서 널빤지로 - 에밀리 디킨슨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9:54   [ 2018. 7. 17. 오후 9:54에 업데이트됨 ]



널빤지에서 널빤지로 난 걸었네
천천히 조심스럽게
바로 머리맡에는 별
발 밑엔 바다가 있는 것같이.
난 몰랐네- 다음 걸음이
내 마지막 걸음이 될는지-
어떤 이는 경험이라고 말하지만
도무지 불안한 내 걸음걸이.

사진 skrn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