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아시아‎ > ‎중국‎ > ‎

사랑의 신 - 루쉰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3:07   [ 2018. 7. 18. 오후 3:07에 업데이트됨 ]


공중에 날개 편 꼬마천사 
한손에 화살들고 시위를 당긴다 
웬일일까 알지 못해도 한방의 화살이 
가슴에 박힌다 
"꼬마천사님 고마워요. 
제게 사랑의 씨앗을 심어 주셔서! 
하지만 제게 말씀해 주세요. 
전 누구를 사랑해야 하는 거죠?" 
천사는 고개를 설래설래 흔들며 당황해서 말한다. 
"아! 
당신도 마음이 있잖아요. 
결국 그런 말씀을 하다니요. 
그대가 누굴 사랑해야 하는지 제가 어찌 알겠어요. 
제 화살은 멋대로랍니다! 
그대가 누군가를 사랑하신다면 
생명을 바쳐 그이를 사랑하세요. 
만일 그대가 누구도 사랑하지 않는다면 
스스로 생명을 버릴 수도 있겠지요."


<에로스와 프시케>, 제라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