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아시아‎ > ‎일본‎ > ‎

만개한 벚꽃나무 아래서 - 혼다 히사시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2:58   [ 2018. 7. 18. 오후 2:58에 업데이트됨 ]



만개한 벚꽃나무에 기대어 있을 때
해체된 말의 앞다리가 달려왔다
뒤이어 뒷다리도 달려왔다
그 뒤를 이어 하늘에서 떨어진 몸통이
네 다리 위에 올라앉았고
머리가 없는 채로 말은 잠자코 서 있다
이윽고 짐수레를 끌고 노파가 다가와서
짐받이에 싣고 온 말의 머리를
나의 발 아래에 내려놓고 갔다
나는 말의 머리를
제자리에 붙여 놓고
다시 말을 보았다
그 말은 내가 소년이었을 적에
사산(死産)으로 해체된
모태에서 끌려 나온 말이었다
말은 이제야 처음으로
보는 걸 허락 받은 자와 같았다
나는 침으로 상처를 닦아 주고
손을 번쩍 들어 말의 엉덩이를 쳤다
말은 우렁차게 울고 나서 들판 끝으로 달려갔다
그때
봄 폭풍으로 한꺼번에 지던 벚꽃 꽃잎을 온몸으로 받으며
나는
벚꽃나무가 문득 비틀거리는 것을 보았다


『7개 밤의 메모』中
사진 tanakaw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