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아시아‎ > ‎대한민국‎ > ‎

우리가 눈발이라면 - 안도현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2:41   [ 2018. 7. 21. 오후 12:26에 업데이트됨 ]



우리가 눈발이라면
허공에서 쭈빗쭈빗 흩날리는
진눈깨비는 되지 말자.
세상이 바람 불고 춥고 어둡다 해도
사람이 사는 마을
가장 낮은 곳으로
따뜻한 함박눈이 되어 내리자.
우리가 눈발이라면
잠 못 든 이의 창문가에서는
편지가 되고
그이의 깊고 붉은 상처 위에 돋는
새살이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