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중앙유럽‎ > ‎독일‎ > ‎

생의 계단 - 헤르만 헤세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전 11:26   [ 2018. 7. 18. 오전 11:26에 업데이트됨 ]



만발한 꽃은 시들고 
청춘은 늙음에 굴복하듯이
인생의 각 계단도 지혜도 덕도 모두
그때마다 꽃이 필 뿐 영속은 허용되지 않는다.
삶이 부르는 소리를 들을 때마다
마음은 용감하게 그러나 슬퍼하지 말고
새로운 단계에 들어갈 수 있도록
이별과 새로운 시작을 준비해야만 한다.
무릇 생의 단계의 시초에는
우리를 지켜주고 살아가게 하는 마력이 깃들어 있다.

우리는 이어지는 생의 공간을 명랑하게 지나가야 하나니 
어느 곳에도 고향같이 집착해서는 안되며,
우주의 정신은 우리를 붙잡아 두거나 구속하지 않고
우리를 한 계단씩 높이고 넓히려 한다.
우리가 어떤 생활권에 뿌리를 내리고
마음 편히 살게 되면 무기력해지기 쉽나니,
새로운 출발과 여행을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 자만이
우리를 마비시키는 습관에서 벗어나리라.

아마 임종의 시간마저도
우리를 새 공간으로 젊게 보낼지 모르나니
우리를 부르는 삶의 소리는 멈춤이 없으리…
자, 마음이여 이별을 고하고 건강히 지내거라. 


사진 hean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