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독일‎ > ‎

이정표 - 뮐러



왜 나는 다른 방랑자들이 다니는 

큰 길을 피해
눈 덮인 바위 벼랑 사이로 난
은밀한 오솔길을 찾아가는가?

나는 사람들의 눈을 피할 만한
나쁜 짓도 저지르지 않았는데
그 어떤 어리석은 열망 때문에
황야를 헤메는 걸까?

길가마다 이정표들이 서서
마을로 가는 길을 알려주지만
나는 이렇게 끝없이 방황하면서
쉬지 않고, 안식을 찾아 헤맨다.

나의 눈 앞에 이정표 하나가
꼼짝 않고 서 있는 게 보인다.
나는 그 길을 가야한다.
돌아온 사람 아무도 없는 그 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