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유럽‎ > ‎

떠났다 - 헨리크 입센




마지막, 늦은 손님을

문 앞까지 우리는 배웅했다;
안녕 - 그리고 나머지는
밤바람이 삼키었다.
집, 정원, 길,
열 배로 우울하게 펼쳐진,
나에게 음악을 들려준,
말씨들이 상냥한 곳.
그건 축제였으나
밀려오는 어둠과 함께였고;
그녀는 손님이었으나 -
그래서 지금, 그녀는 떠났다.


Gone
- Henrik Ibsen

The last, late guest
To the gate we followed;
Goodbye - and the rest 
The night-wind swallowed.
House, garden, street,
Lay tenfold gloomy,
Where accents sweet,
Had made music to me.
It was but a feast
With the dark coming on;
She was but a guest -
And now, She is gone. 


허성우 옮김
사진 
Str@vin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