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프랑스, 네덜란드‎ > ‎

바다의 미풍 - 스테판 말라르메




육체는 슬프다, 아! 나는 모든 책을 읽어버렸다.

도망치자! 저 멀리로 도망치자! 나는 느낀다 새들이
미지의 물거품과 하늘 사이에 취해 있음을!
아무것도, 눈에 비친 옛 정원도
오 밤이여! 백색이 방어해주는 텅빈 종이 위의
내 램프의 쓸쓸한 빛도,
애기에게 젖먹이는 젊은 여인도
이 바다에 젖은 마음을 억누르지는 못하리라
나는 떠라나리! 돛대를 흔드는 증기선이여,
이국적인 풍경을 향해 닻을 올려라!
잔인한 희망으로 슬퍼진 권태는
여전히 손수건의 마지막 작별을 믿는다!
그리고 어쩌면 돛대는 폭풍우를 초래하여
바람이 파선한 배 위를 굽어보는
그 돛대를 사이에 있으리라, 돛대도 없이, 비옥한 섬도 없이…
그러나 오 내 마음이여, 수부들의 노래에 귀를 기울여라!

사진  *L*u*z*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