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프랑스, 네덜란드‎ > ‎

슬픔 - 알프레드 드 뮈세




나는 힘과 생기 
친구들과 쾌활함을 잃었다 
천재성을 믿게 했던 자존심도 잃었다 
진리를 접했을 때 
그것이 나의 벗이라 믿었다 
진리를 이해하고 느꼈을 때 
이미 그것에 진저리치고 있었다 
하지만 진리는 영원하고 
진리를 모르고 산 사람들은 
세상에서 아무것도 알지 못한 셈이다 
신이 말씀하시니 
우리는 답해야 한다 
이 세상에서 내게 남은 유일한 진실은 
내가 이따금 울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