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대한민국‎ > ‎

어머니 - 김초혜




한 몸이었다 
서로 갈려
다른 몸 되었는데
       
주고 아프게
받고 모자라게
나뉘일 줄
어이 알았으리 

쓴 것만 알아 
쓴 줄 모르는 어머니
단 것만 알아 
단 줄 모르는 자식

처음대로 
한 몸으로 돌아가
서로 바꾸어 
태어나면 어떠하리.

그림 <母子> 박수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