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대한민국‎ > ‎

내 마음은 - 김동명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노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 옥같이 
그대의 뱃전에 부서지리다.

내 마음은 촛불이요,
그대 저 문을 닫어 주오.
나는 그대의 비단 옷자락에 떨며, 고요히
최후의 한 방울도 남김없이 타오리다.

내 마음은 나그네요, 
그대 피리를 불어 주오.
나는 달 아래 귀를 기울이며, 호젓이
나의 밤을 새이오리다.

내 마음은 낙엽이요, 
잠깐 그대의 뜰에 머무르게 하오.
이제 바람이 일면 나는 또 나그네같이,
외로이 그대를 떠나오리다. 

사진 kippb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