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중남미‎ > ‎

칠레

당신이 나를 잊는다면 - 파블로 네루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30   [ 2018. 7. 18. 오후 1:33에 업데이트됨 ]



난 알고 싶어요

단 한 가지.

 

당신은 이게 어떤 건지 알아요:

내가 바라보면

달의 결정에붉은 나뭇가지에

가을이 머무른 내 창가에,

내가 당신을 건드리면

불 가까이

만질 수 없는 잿더미

또는 통나무의 주름진 몸,

당신에게 나를 인도하는 모든 것,

마치 존재하는 모든 것들처럼,

향기들금속들,

항해하는

작은 배들이었어요

날 위해 기다리는 당신의 그 섬들을 향하는.

 

그래요이제,

당신이 당신에 대한 사랑을 서서히 멈춘다면

나는 서서히 당신에 대한 사랑을 멈추어야 해요.

 

문득

당신이 날 잊으면

나를 바라보지 말아요,

내가 이미 당신을 잊었어야 하므로.

 

당신이 오랫동안 미치도록 그것을 생각한다면,

내 삶을 스쳐간

깃발들의 바람,

그리고 당신이

날 떠나기로 결심한 그 호숫가에서

내가 뿌리내린 마음에 대해,

떠올려요

그날에,

그 시간에,

나는 두 팔을 들어 올려야 해요

그리고 내 뿌리들을 돋보이게 할 거예요

또 다른 땅을 발견하기 위해.

 

그러나

매일,

매 시간마다,

당신은 느끼네 당신이 날 향한다는 것을

깊이 배인 달콤함과 함께,

날마다 한 송이 꽃이

날 찾기 위해 당신의 입술로 기어오르면,

아 나의 사랑아 내 자신,

내 안에 자꾸만 타오르는 모든 것,

내 안에 잊히거나 사라진 아무것도 아닌 것,

내 사랑은 당신의 사랑을 먹는다사랑한다,

그리고 당신이 살아있는 한 그것은 당신의 품안에 있을 거예요

나의 것을 떠나지 않고




허성우 옮김
원문 dh studio
사진 MIKOFOX

절망의 노래 - 파블로 네루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8   [ 2018. 7. 18. 오후 1:28에 업데이트됨 ]





너의 추억은 내가 자리하고 있는 밤에서 솟아오른다. 
강물은 그 끝없는 탄식을 바다에 묶고 있다.

동틀녘의 부두처럼 버려진 사내. 
떠나야 할 시간이다, 오 버림받은 이여!

내 심장 위로 차가운 꽃비가 내린다. 
오 폐허의 쓰레기 더미, 조난자들의 흉포한 동굴.

네 위로 전쟁과 날개가 쌓여 갔다. 
노래하는 새들은 네게서 날개를 거두었다.

마치 머나먼 무엇처럼 너는 그 모든 것을 삼켜 버렸다. 
바다처럼, 시간처럼, 네 안에서는 모든 것이 조난이었다!

침략과 입맞춤의 즐거운 시간이었다. 
등대처럼 타오르던 혼수 상태의 시간.

항해사의 조바심, 눈 먼 잠수부의 분노, 
사랑의 혼미한 도취, 네 안에서는 모든 것이 조난이었다.

희미한 안개의 유년 속에 날개 달고 상처 입은 나의 영혼.
길 잃은 탐험가, 네 안에서는 모든 것이 조난이었다!

너는 고통에 동여매인 채, 욕망에 붙들려 있었지.  
슬픔은 너를 쓰러뜨렸다, 네 안에서는 모든 것이 조난이었다!

나는 그림자 드리운 성벽을 뒤로 하고, 
욕망과 행위의 피안을 걸었다.

오 살이여, 나의 살결이여, 내가 사랑했고 나를 버린 여인이여,
이 음습한 시간 속에서 나는 너를 추억하며 노래한다.

하나의 술잔처럼 너는 한없는 애정으로 머물렀고, 
또 어떤 술잔처럼 끝없는 망각이 너를 산산이 부숴 버렸다.

그것은 검은 빛, 섬들의 검은 고독이었다, 
그리고 거기서, 사랑하는 여인아, 네 품이 나를 반겼다.

그것은 갈증이었고 허기짐이었다, 그리고 넌 과일이었다. 
그것은 비탄이었고 폐허였다, 그리고 넌 기적이었다.

아 여인아, 네 영혼의 대지 안에, 네 품의 십자가 속에 
어떻게 네가 나를 품을 수 있었는지 알 수가 없다!

너를 향한 나의 욕망은 참으로 어마어마하면서도 그토록 짧은 것, 
가장 엉망진창 취해 있는 것, 그토록 위험하고도 목마른 것이었다.

입맞춤의 묘지여, 아직도 너의 무덤들에는 불이 남아 있어, 
새들의 부리에 쪼인 포도송이들이 이적지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오 깨물린 입, 오 입맞추며 엉켜 있는 팔다리, 
오 허기진 이빨들, 오 비비 꼬여 있는 육체들.

우리가 맺어졌고, 우리 함께 절망한 
희망과 발버둥의 미친 듯한 교접.

그리고 물과 밀가루 같은 사소한 애정. 
그리고 입술에서 방금 떨어져 나온 그 단어.

그것이 나의 운명이었고 그 안에서 나의 갈망이 항해하였으며, 
그 속으로 나의 갈망은 가라앉았다. 네 안에서는 모든 것이 조난이었다.

오 폐허의 쓰레기 더미여, 네 위로 모든 것이 추락하고 있었다. 
네가 말로 다하지 못했던 고통이며, 너를 질식시키는 데 실패한 파도들이.

뱃머리에 선 뱃사람의 다리처럼 이리로 저리로 
너는 불꽃을 일으키는가 하면 노래도 하였다.

노래 속에서 너는 꽃도 피워 내고, 시냇물에서는 부서지기도 했다. 
오 폐허의 쓰레기 더미여, 활짝 열린 고통스러운 깊은 연못이여.

눈 먼 창백한 잠수부, 기꺽인 전사(戰士),
길 잃은 탐험가, 네 안에서는 모든 것이 조난이었다!

떠나야 할 시간이다, 밤의 일정표가 꽉 찬 
단단하고도 냉랭한 시간이다.

바다의 소란스러운 허리띠는 해변을 휘어감고 있다. 
차가운 별들이 나타나고, 검은 새들이 날아간다.

동틀녘의 부두처럼 버려진 사내. 
떨리는 그림자만이 내 손아귀에서 몸부림치고 있다.

아 모든 것의 피안으로! 아아 모든 것의 피안으로!
떠나야 할 시간이다, 오 버림받은 이여!


아름다움이 머무는 곳 - 파블로 네루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6   [ 2018. 7. 18. 오후 1:27에 업데이트됨 ]




우리는 질문하다가 사라진다
어디에서 도마뱀은 
꼬리에 덧칠할 물감을 사는 것일까
어디에서 소금은
그 투명한 모습을 얻는 것일까
어디에서 석탄은 잠들었다가
검은 얼굴로 깨어나는가
젖먹이 꿀벌은 언제
꿀의 향기를 맨 처음 맡을까
소나무는 언제
자신의 향을 퍼뜨리기로 결심했을까
오렌지는 언제
태양과 같은 믿음을 배웠을까
연기들은 언제
궁중을 나는 법을 배웠을까
뿌리들은 언제 서로 이야기를 나눌까
별들은 어떻게 물을 구할까
전갈은 어떻게 독을 품게 되었고
거북이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을까
그늘이 사라지는 곳은 어디일까
빗방울이 부르는 노래는 무슨 곡일까
새들은 어디에서 마지막 눈을 감을까
왜 나뭇잎은 푸른색일까
우리가 아는 것은 한 줌 먼지만도 못하고
짐작하는 것만이 산더미같다
그토록 열심히 배우건만
우리는 단지 질문하다 사라질 뿐

사진 gigi 62

이 밤 나는 가장 슬픈 시를 쓸 수 있으리 - 파블로 네루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5   [ 2018. 7. 18. 오후 1:26에 업데이트됨 ]



예를 들면, "밤은 별이 많다. 별들은 파랗게

떨고 있다, 멀리서, 파랗게."라고 쓸까?


밤하늘은 하늘에서 돌며 노래하는데,

이 밤 나는 가장 슬픈 시를 쓸 수 있으리.

난 그녀를 사랑했었지. 때로 그녀도 나를 사랑했었어.


오늘 같은 밤이면 그녀는 내 품에 있었지.

끝없는 하늘 아래서 난 몇 번이고 그녀에게 입맞추었지.


그녀는 나를 사랑했었지. 때로 나도 그녀를 사랑했었어.

그녀의 그 커다랗게 응시하는 눈망울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었으리!


이 밤 나는 가장 슬픈 시를 쓸 수 있으리.

문득 그녀가 없다는 생각. 문득 그녀를 잃었다는 느낌.


황량한 밤을 들으며, 그녀 없이 더욱 황량한 밤.

풀잎에 이슬이 지듯 시구 하나 영혼에 떨어진다.


무슨 상관이랴. 내 사랑이 그녀를 붙잡아 두지 못한 걸!

밤은 별이 많고 그리고 그녀는 내 곁에 없다.


그게 전부다. 멀리서 누군가 노래한다. 멀리서.

내 영혼은 그녀를 잃어버린 것만으로 가만 있지 못하는가.


그녀를 더위잡으려는 듯이 내 눈길이 그녀를 찾는다.

내 마음이 그녀를 찾는다. 그러나 그녀는 내 곁에 없다.


이 많은 나무들을 하얗게 깨어나게 하던 그 밤, 그 똑같은 밤.

우리는, 그 때의 우리는 이제 똑같은 우리가 아니다.


이제 난 그녀를 사랑하지 않아. 사실이지. 하지만, 참 사랑했었지.

내 목소리는 그녀의 귀에 이를 바람을 찾곤 했었지.


남의 사람이 되었겠지. 남의 여자, 내 입맞춤의 이전처럼.

그 목소리. 그 맑은 몸매. 그 끝없는 눈길.


이제 난 그녀를 사랑하지 않아. 사실이야. 하지만, 참 사랑했었지.

사랑은 그토록 짧은데 망각은 이토록 길담…….


오늘 같은 밤에는 그녀가 내 품에 있기 때문이야.

내 마음이 그녀를 잃어버린 것만으로 가만 있지 않기 때문이야.


비록 이것이 그녀가 주는 마지막 고통이라 할지라도,

이것이 그녀에게 바치는 마지막 시라고 할지라도.


정현종 옮김

사진 저작권 45SURF

시(詩) - 파블로 네루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4   [ 2018. 7. 18. 오후 1:24에 업데이트됨 ]


그래 그 무렵이었다. 시가

날 찾아왔다. 난 모른다. 어디서 왔는지

모른다. 겨울에선지 강에선지.

언제 어떻게 왔는지도 모른다.

아니다. 목소리는 아니었다. 말도.

침묵도 아니었다.

하지만 어느 거리에선가 날 부르고 있었다.

밤의 가지들로부터 

느닷없이 타인들 틈에서

격렬한 불길 속에서 

혹은 내가 홀로 돌아올 때

얼굴도 없이 저만치 지키고 섰다가

나를 건드리곤 했다.


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몰랐다.

입술은 

얼어붙었고

눈먼 사람처럼 앞이 캄캄했다.

그때 무언가가 내 영혼 속에서 꿈틀거렸다.

열병 혹은 잃어버린 날개들.

그 불탄 상처를 

해독하며

난 고독해져 갔다.

그리고 막연히 첫 행을 썼다.

형체도 없는, 어렴풋한, 순전한

헛소리,

쥐뿔도 모르는 자의 

알량한 지혜.

그때 나는 갑자기 보았다.

하늘이

흩어지고

열리는 것을

행성들을 

고동치는 농장들을

화살과 불과 꽃에 

들쑤셔진

그림자를

소용돌이치는 밤을, 우주를 보았다.


그리고 나, 티끌만 한 존재는

신비를 닮은, 신비의

형상을 한,

별이 가득 뿌려진 

거대한 허공에 취해

스스로 순수한

심연의 일부가 된 것만 같았다.

나는 별들과 함께 떠돌았고

내 가슴은 바람 속에 풀려났다.


출전 "아슬라 네그라 비망록" (1964)

망각은 없다(소나타) - 파블로 네루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3   [ 2018. 7. 18. 오후 1:23에 업데이트됨 ]


나더러 어디 있었느냐고 묻는다면
"어쩌다 보니 그렇게 돼서…."라고 말할밖에.
돌들로 어두워진 땅이라든가
살아 있느라고 망가진 강에 대해 말할밖에;
나는 다만 새들이 잃어버린 것들에 대해 알고,
우리 뒤에 멀리 있는 바다에 대해, 또는 울고 있는 내 누이에 대해서만 알고 있다.
어찌하여 그렇게 많은 장소들이, 어찌하여 어떤 날이
다른 날에 이어지는 것일까? 어찌하여 검은 밤이
입속에 모이는 것일까? 어찌하여 죽은 사람들이?

나더러 어디서 왔느냐고 묻는다면 나는 망가진 것들 얘기부터 할밖에.
참 쓰라림도 많은 가구들,
흔히 썩어버린 큰 가축들,
그리고 내 괴로운 마음 얘기부터.

서로 엇갈린 게 기억이 아니다
망각 속에 잠든 노란 비둘기도,
눈물 젖은 얼굴들,
목에 댄 손가락들,
나뭇잎에서 떨어지는 게 기억이다:
이미 지나간 날의 어둠,
우리의 슬픈 피로 살찐 어떤 날의.

여기 제비꽃들, 제비들이 있다,
마음에 쏙 들고
시간과 달가움이 어슬렁거리는
마음 쓴 엽서에 등장하는 것들.

하지만 이빨보다 더 깊이 들어가지는 말고,
침묵이 쌓이는 껍질을 물어뜯지도 말자,
왜냐하면 나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니까:
죽은 사람이 참 많고
붉은 태양이 갈라놓곤 했던 바다 제방이 참 많고,
배들이 부딪치는 머리들이 참 많으며,
키스하며 엉키는 손들이 참 많고,
내가 잊고 싶은 게 참 많으니까.

사진 Edge of Spac

평온한 말 -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1   [ 2018. 7. 18. 오후 1:21에 업데이트됨 ]




이제 내 일생의 중간에 와서 나는
꽃처럼 싱그러운 진실을 줍는다
삶은 밀처럼 귀하고 달콤하며,
미움은 짧고 사랑은 광대하다.

유혈과 상처로 새겨진 시를
미소 짓는 시와 바꾸기로 하자.
천국의 제비꽃 열리고 계곡 사이로
바람이 달콤한 숨결을 불어 보낸다.

이제 기도하는 사람만 아는 것이 아니라,
이제 노래를 터뜨리는 사람도 이해한다.
목마름은 오래 가고 산허리는 구불하지만,
백합꽃은 우리의 눈길을 유혹할 수 있다.

우리의 두 눈은 눈물 흘리며 힘겹지만,
시냇물은 우리를 웃음 짓게 할 수 있다.
천국을 향해 터지는 종달새의 노래는
죽음이 어려운 것을 우리가 잊게 한다.

이제 내 살을 뚫을 수 있는 것은 없다.
사랑과 함께, 모든 소란은 그쳤다.
어머니의 눈길은 아직도 내게 평화를 준다.
나는 신이 나를 잠재우고 있음을 느낀다.


사진  Marko_K

죽음의 소네트 -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20   [ 2018. 7. 18. 오후 1:20에 업데이트됨 ]




인간들이 집어 넣은 얼어 붙은 틈새로부터
태양이 비치는 겸손한 대지에
나, 그대를 내려 놓으리
인간들이 알지 못하는 대지 위에 나는 잠들지니
그대와 나는 같은 베개를 베고
누워야만 하니.

잠든 아기를 위한 자상한 어머니와도 같이
태양이 비치는 대지에, 나 그대를 잠재우리.
고통스런 아기와도 같은 그대 육체를 안음에 있어
대지는 부드러운 요람의 구실을 하리.

그 뒤 나는 떠나리.
푸르스름한 연한 달빛에
가벼운 폐물들이 차근차근 쌓여 갈 때

나는 이곳을 떠나리
아름다운 복수를 찬미하면서.
이제는 두 번 다시 어떠한 손길도
그대의 한 줌 뼈를 탐내어
이 남모르는 깊숙한 곳에 내려오지 못하리.


사진  h.koppdelaney

밤 -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19   [ 2018. 7. 18. 오후 1:19에 업데이트됨 ]




아가야, 이제는 잠을 자거라
이제는 석양이 타오르지 않는다
이제는 이슬밖에 더 반짝이는 것이 없구나.
나의 얼굴보다 더 하얀 그 이슬이…….

아가야, 이제는 잠을 자거라
이제는 길도 말이 없단다.
이제는 개울밖에 더 웅얼거리지 않는구나
나만 홀로 남아 있단다.

평원은 안개로 잠겨 있는데
벌써 파란 한숨은 움츠러 들었구나
이제 세상을 쓰다듬는 건
부드러운 평온의 손길이란다.

아기는 자장가 소리에 맞추어
잠이 들었다.
대지도 요람의 미동에
잠이 들었다.

발라드 -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17   [ 2018. 7. 18. 오후 1:17에 업데이트됨 ]




그이가 다른 사람과 함께 가는 것을 보았다
바람은 여느 때처럼 부드러웠고
길은 여느 때처럼 고요한데
그이가 가는 것을 보았다
이 불쌍한 눈이여

꽃밭을 지나가며
그이는 그 사람을 사랑하였다
신사꽃이 피었다
노래가 지나간다
꽃밭을 지나가며
그이는 그 사람을 사랑하였다

해안에서
그이는 그 사람에게 입을 맞추었다
레몬의 달이
물결 사이에서 미소 지었다
바다는 내 피로 불게 물드는 일 없이

그이는 영원히 그 사람 곁에 있다
감미로운 하늘이 있다
그이는 영원히 그 사람 곁에 있다


사진 shchukin

1-10 of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