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중남미‎ > ‎칠레‎ > ‎

밤 -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19   [ 2018. 7. 18. 오후 1:19에 업데이트됨 ]



아가야, 이제는 잠을 자거라
이제는 석양이 타오르지 않는다
이제는 이슬밖에 더 반짝이는 것이 없구나.
나의 얼굴보다 더 하얀 그 이슬이…….

아가야, 이제는 잠을 자거라
이제는 길도 말이 없단다.
이제는 개울밖에 더 웅얼거리지 않는구나
나만 홀로 남아 있단다.

평원은 안개로 잠겨 있는데
벌써 파란 한숨은 움츠러 들었구나
이제 세상을 쓰다듬는 건
부드러운 평온의 손길이란다.

아기는 자장가 소리에 맞추어
잠이 들었다.
대지도 요람의 미동에
잠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