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북유럽‎ > ‎스웨덴‎ > ‎

사물의 맥락 - 토마스 트란스트뢰메르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5:31   [ 2018. 7. 18. 오후 5:31에 업데이트됨 ]


저 잿빛나무를 보라. 하늘이
나무의 섬유질 속을 달려 땅에 닿았다
땅이 하늘을 배불리 마셨을 때, 남는 건
찌그러진 구름 한 장뿐, 도둑 맞은 공간이
비틀려 주름 잡히고, 꼬이고 엮어져
푸른 초목이 된다. 자유의 짧은 순간들이
우리 내부에서 일어나
운명의 여신들을 뚫고 그 너머로 선회한다


사진  andres.thor
이경수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