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스페인, 중남미‎ > ‎

나뭇가지에서의 왈츠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잎 하나가 떨어졌다 

또 둘 
또 셋. 
달을 따라 물고기 하나가 헤엄치고 있었다. 
물은 한 시간을 잠자고 
하얀 바다는 백 시간을 잠잔다. 
귀부인은 
나뭇가지에서 죽어 있었다. 
수녀는 
사본 열매 속에서 노래하고 있었다. 
소녀는 
소나무를 따라 솔방울을 향해 가고 있었다. 
또 소나무는 
떨림 소리의 떡잎을 찾고 있었다. 
허나 밤 꾀꼬리는 
주위에서 마음의 상처를 탄식하고 있었다. 
또 나 역시 
잎 하나가 떨어졌기 때문에 
또 둘 
또 셋. 
또한 수정 머리 하나 
또 종이 바이올린 하나 
또 눈송이 세상과 함께 
하나 하나씩 
둘 둘씩 
셋 셋씩 할 수 있으리라. 
오, 보이지 않는 살점들의 단단한 상아여! 
오, 개미들도 없는 동틀녘의 만이여! 
나뭇가지들의 감흥과 함께, 
귀부인들의 한숨과 함께, 
개구리들의 울음소리 
벌꿀의 노오란 대지와 함께. 
월계수로 장식된 
그림자의 동체 하나가 도착할 것이다. 
벽 하나처럼 딱딱한 
바람을 위한 하늘이 될 것이며 
산산조각 난 가지들은 
하늘과 줄곧 춤출 것이다. 
하나 하나씩 
달 주위에서, 
둘 둘씩 
해 주위에서, 
셋 셋씩 
상아들이 잘 잠들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