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남유럽‎ > ‎그리스‎ > ‎

홀로 내 슬픔 다스리고 - 오디세우스 엘리티스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4:21   [ 2018. 7. 18. 오후 4:21에 업데이트됨 ]



홀로 나는 내 슬픔을 다스리고,
홀로 나는 버림받은 5월을 정복하고,
고요한 시절의 들판에,
홀로 나는 향기를 가득 내뿜고

칼에 찔린 상처는 아픔의 외침보다 깊지 않겠고
불의는 피보다 경건하지 못하다고 나는 말했다.

나는 홀로 평원에 남고
폭풍을 맞아 홀로 잡혀 성으로 끌려가니
부르짖던 말을 나는 홀로 간직하도다


사진 Tall Gu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