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남유럽‎ > ‎이탈리아‎ > ‎

삶의 불행 - 에우제니오 몬탈레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4:24   [ 2018. 7. 18. 오후 4:24에 업데이트됨 ]



나는 때때로 삶의 불행을 만났다
그것은 꼬록꼬록 숨막히는 개천이었고
말라 비틀어진 잎사귀를 포장하는 것이었으며
넘어지는 말과 같았다

신의 무관심을 슬며시 열어주는
경탄스러운 일 외에, 나는 아무것도
잘 알지 못했는데, 그것은 한낮의
잠에 취한 조각상, 구름, 높이 솟은 사냥매였다.


사진  Alexoll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