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서유럽‎ > ‎

영국

눈물, 덧없는 눈물 - 앨프리드 테니슨

게시자: 성우넷, 2018. 8. 23. 오전 4:27   [ 2018. 8. 23. 오전 4:28에 업데이트됨 ]





눈물, 덧없는 눈물, 그게 무엇을 뜻하는지 난 알 수 없네

어느 거룩한 절망의 심연에서 나온 눈물

가슴으로부터 솟구쳐 두 눈에 고이네

행복한 가을 들녘을 바라보면서

가버린 날들을 생각하노라면


생생하여라, 돛단배에 반짝이는 첫 햇살처럼

저승에서 우리 친구들을 데려오는 것

슬프구나, 돛단배를 붉게 물들이는 마지막 햇살처럼

사랑하는 이들을 싣고 수평선 너머 사라지는 것;

그렇게 슬프고, 그렇게 생생하여라, 가버린 날들은


아, 슬프고 낯설구나, 여름날 동틀 녘의 어둠처럼

잠이 덜 깬 새들의 첫 지저귐

죽어가는 귀들에게는, 그리고 죽어가는 눈들에게는

창틀은 천천히 흐릿한 네모꼴로 커진다;

그렇게 슬프고, 그렇게 낯설구나, 가버린 날들은


다정하여라, 죽은 후 기억되는 키스처럼

그리고 감미로워라, 실현될 수 없는 환상의 키스처럼

다른 사람들을 위한 입술 위; 사랑처럼 깊은,

첫사랑처럼 깊은, 그리고 그 모든 회한으로 미칠 것 같은

오, 삶 속의 죽음이어라, 가버린 날들은!





Tears, Idle Tears

by Alfred Lord Tennyson



Tears, idle tears, I know not what they mean,

Tears from the depth of some divine despair

Rise in the heart, and gather in the eyes,

In looking on the happy autumn-fields,

And thinking of the days that are no more.


Fresh as the first beam glittering on a sail,

That brings our friends up from the underworld,

Sad as the last which reddens over one

That sinks with all we love below the verge;

So sad, so fresh, the days that are no more.


Ah, sad and strange as in dark summer dawns

The earliest pipe of half-awakened birds

To dying ears, when unto dying eyes

The casement slowly grows a glimmering square;

So sad, so strange, the days that are no more.


Dear as remembered kisses after death,

And sweet as those by hopeless fancy feigned

On lips that are for others; deep as love,

Deep as first love, and wild with all regret;

O Death in Life, the days that are no more!


채수경 옮김 (허성우 수정)

이미지 저작권 b.landscape 

내 나이 스물한 살 적에 - 하우스먼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54   [ 2018. 7. 17. 오후 5:00에 업데이트됨 ]





내 나이 스물한 살 적에
슬기로운 사람이 하는 말이,
"돈이거든 얼마든지 주어라마는 
네 마음을 주어선 안 되느니라 
진주랑 홍옥을랑 주어라마는 
네 마음을 쏟아선 안 되느니라."
그러나 내 나이 스물한 살
내겐 일러 주어도 헛되었어라.
 
내 나이 스물한 살 적에
그 사람이 또 다시 하는 말이,
"가슴에서 내어준 마음이란 
그냥 주는 것은 아닌 것을. 
갚음으로 받는 건 숱한 한숨
그리고 끝이 없는 슬픔이니라."
내 나이 이제 스물두 살,
오 정말이어라, 정말이어라.

사진 mcdivine

우연 - 토머스 하디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52   [ 2018. 7. 17. 오후 4:53에 업데이트됨 ]




만약 어떤 양심 깊은 신이 하늘에서 내게 
소리쳐 웃으며 "너 괴로운 중생아,
네 슬픔이 내 환희임을,
네 사랑의 상실이 내 증오의 독임을 알라"고 말한다면

그러면 나 그것을 견디리라, 이 악물고, 그리고 죽으리라
풀 길 없는 분에 강철같이 굳어진 마음으로
나보다 ‘더 강한 누군가’가 뜻하여
내가 흘릴 눈물을 주었음에 반쯤은 위로 받겠지.

허나 그렇지 않아, 왜 기쁨이 학살되어 눕고,
씨 뿌린 것 중 최상의 희망은 꽃피지 않는 것인가?
- 우둔한 기화(奇禍)가 태양과 비를 가로막고,
애꾸눈의 심판자들이 내 행로의 주위에 
고통만큼 행복도 뿌렸으련만. 

사진 Peyman

독자들 - 토머스 모어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51   [ 2018. 7. 17. 오후 4:51에 업데이트됨 ]




   대중들은 한 인간의 노력에 대해 비웃음과 냉소를 보낼 뿐 감사하는 마음은 조금도 없습니다. 문학을 이해하는 독자들은 거의 없으며 또 많은 사람들이 경멸의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교양이 없는 사람들은 조금이라도 교양과 연관되어 있는 것은 무엇이든 부담스러워합니다. 지식인들은 케케묵은 고문체로 꽉 채워져 있지 않으면 천박하다고 내칩니다. 오로지 고전만 애호하는 사람들이 있고 또 자기 시대의 작품만 좋아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너무나도 진지해서 모든 유머를 배척하는 사람들도 있고 경직되고 미련해서 재치 있는 말장난을 참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자자구구에 지나치게 민감해서 아주 경미하게 풍자한 문장을 보고도 마치 공수병 환자가 물을 보고 괴로워하는 것만큼이나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자리에서 일어나고 앉을 때마다 시시각각으로 상반된 결론을 내리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선술집에 둥지를 틀고 앉은 술에 찌든 비평가들은 권위를 앞세우며 자기들 멋대로 형편없는 작품이라는 선고를 내립니다. 그들은 마치 검투사가 상대방의 머리칼을 움켜쥐듯이 남의 작품들을 틀어쥐고 험담을 쏟아 부으며 작가들을 끌어내립니다. 반면에 그들은 아무런 공격도 받지 않습니다. 그들의 메마른 머리에는 머리카락이 전혀 없어서 움켜쥘 것이 아무것도 없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어떤 책을 무척이나 즐겁게 읽었으면서도 그 글을 쓴 작가에 대해서는 아무런 애정도 느끼지 않는, 감사라고는 전혀 할 줄 모르는 독자들도 있습니다. 그들은 성대한 만찬에 초대받아 배불리 먹고 나서 주인에게 고맙다는 말 한마디 없이 집으로 돌아가는 무례한 손님과도 같습니다. 까다롭고 예측할 수 없는 취향을 지닌 데다, 그토록 심오한 감사의 마음을 지니고 계신 대중들을 위해 자비를 들여 이성(理性)의 만찬을 준비하느라 온갖 지혜를 다 동원했는데도 말입니다.


<친애하는 피터 자일즈 선생께> 중
권혁 옮김
 

바다가 그리워 - 존 메이스 필드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46   [ 2018. 7. 17. 오후 4:49에 업데이트됨 ]




내 다시 바다로 가리. 
그 외로운 바다와 하늘로 가리. 
큼직한 배 한 척과 지향할 별 한 떨기 있으면 그뿐. 
박차고 가는 바퀴, 바람의 노래, 
흔들리는 흰 돛대와 물에 어린 회색 안개 
동트는 새벽이면 그뿐이니.

내 다시 바다로 가리. 
달리는 물결이 날 부르는 소리 
거역하지 못할 거칠고 맑은 부름 내게 들리고 
흰 구름 나부끼며 
바람 부는 하루와 흩날리는 눈보라 
휘날리는 거품과 울어대는 갈매기 있으면 그뿐이니.

내 다시 바다로 가리, 정처 없는 집시처럼. 
갈매기 날고 고래가 헤엄치는
칼날같은 바람 부는 바다로
친구 녀석들이 지껄이는 신나는 이야기와
오랜 일의 끝에 오는 기분 좋은 잠과 
달콤한 꿈 있으면 그뿐이니.

내가 사라질까봐 두려울 때 - 존 키츠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44   [ 2018. 7. 17. 오후 4:45에 업데이트됨 ]




내가 사라질까봐 두려울 때
 나의 펜이 가득 찬 머릿속에서 무얼 줍기 전에,
여문 곡식을 가득 채운 듯,
 글씨로 책들을 높이 쌓아올리기 전에;
나 바라보았을 때, 밤의 반짝이는 얼굴 위를,
 고귀한 사랑의 상징들인 커다란 구름을,
다 그려낼 때까지 결코 내가 살 수 없음을 느낄 때
 그들의 그림자들, 마법의 손 같은 우연과 함께;
내가 느낄 때, 시간의 공정한 생명을,
 내가 더는 그대를 지켜볼 수 없을 것임을,
즐길 수 없는 요정의 힘 속에서
 분별없는 사랑 속에서;―그때 바닷가에서
나 홀로인 넓은 세상 속에서, 그리고 생각하네
사랑과 명예가 허무에 잠길 때까지


허성우 옮김
사진 
f.stroganov

나이팅게일에게 - 존 키츠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43   [ 2018. 7. 17. 오후 4:44에 업데이트됨 ]





1


내 가슴은 아리어 오고, 나른히 파고 드는 통증에
감각이 저리네. 독미나리 즙을 마신 듯,
또는 어지러운 아편을
찌꺼기까지 들이키고 망각의 강쪽으로 가라앉은 듯이, 이는 너의 행복한 신세가 샘 나서가 아니오, 오직 너의 행복에 도취되는 나의 벅찬 행복에서 솟는 아픔이란다. 가벼운 날개 가진 나무 정령인 네가 그 어느 노래 서린 너도밤나무의 무수한 그림자 드리운 나뭇잎 속에서 이처럼 목이 터져라 마음껏 여름을 노래하리니.


2


오, 한 모금 포도주여! 오랜 세월 동안
땅 속 깊이 서늘히 간직된
'프로라'와 푸른 전원과, 춤과 '프로방스'의 노래와 햇빛에 탄 환락의 향취 감도는 포도주가 못내 그립도다! 오, 따스한 남국의 정취 서리고 진정한 진홍빛 시상의 영천이 넘치는 한 잔 술. 잔 가에 방울방울 구슬진 거품 반짝이고 자주빛으로 물든 주둥이, 큰 잔에 철철 넘치는 한 잔 포도주가 그립구나. 그 술 한 잔 여기 있으면 내 그를 마시고 이 세상 남몰래 떠나 너와 함께 저기 어두운 숲 속으로 사라지련만. 


3

 

멀리 사라져, 녹아서 잊으련다.
잎새 속의 너는 정녕 알리 없는 세상사를,
그 권태와 번열과 초조를 잊으련다. 여기 이렇게 인간들 마주 앉아 서로의 신음을 듣고, 중풍 든 폐인의 몇 오라기 남은 슬픔 머리카락이 떨리고, 젊은이는 창백해져 유령처럼 야위어 죽어 가는 이 세상, 생각만 해도 슬픔에 가득 차고 거슴츠레한 절망이 눈에 서리며, 아름다운 여인은 그 빛나는 눈을 간직하지 못하고, 새 사랑 또한 내일이면 그 애인의 눈동자에 기쁨을 못 느끼는 이 세상,

 

4

 

가거라! 술은 이제 가거라! 나 이제 네게로 날아 가련다.
바카스 주신과 그의 표범이 끄는 전차일랑 버리고
비록 내 우둔한 머리 혼미하고 더디어도 눈에 보이지 않는 시의 날개를 펼쳐 그를 타고 가련다. 아 이미 너와 함께 있구나! 밤은 그윽하고, 때마침 달님 여왕은 옥좌에 올라 있고, 뭇별 선녀들은 그를 둘러 섰도다. 그러나 여기엔 빛이 없다, 있다면 오직 푸르른 녹음과 구불구불한 이끼 낀 길을 통해 하늘로부터 산들바람에 나부껴 오는 어스름이 있을 뿐이니.

 

5


하여, 나는 볼 수도 없네, 무슨 꽃이 내 발길에 피었고,
그 어떤 부드러운 향기가 저 가지에 걸렸는지를,
그러나 향긋한 어둠 속에서 짐작해 보노라. 이 계절, 이 달이 주는 하나하나의 향기로운 것들을, 풀잎과, 덤불과, 야생 과일나무, 하얀 아가위와 목가 속에 자주 읊어지는 찔레꽃, 잎 속에 가려져 빨리 시드는 오랑캐꽃, 그리고 오월 중순의 맏아들인 술 이슬 가득 품고 피어나는 들장미를, 여름날 저녁이면 날벌레들 웅웅 모여드는 그 꽃송이 무리를.

 

6

 

어둠 속으로 나는 귀 기울인다. 한두 번이 아니게 
안락한 [죽음]과 어설픈 사랑에 빠졌던 나,
그리고는 수많은 명상의 선율을 띄워 [죽음]을 다정한 이름처럼 불러 내 고요한 숨결을 허공으로 날려 달라고 호소하던 나, 이제사 나는 내 숨결 거두기에, 고통 없이 한밤중에 이 숨을 끊이기에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순간을 찾아낸 듯하다. 네가 이토록 황홀하게 너의 영혼을 쏟아내고 있는 이 순간에, 여전히 너는 노래할지나 나는 듣지 못하고- 너의 드높은 진혼가에 나는 한 줌 흙이 되리라.

 

7


죽으려 태어나지 않은 너, 불멸의 새여!
그 어떤 굶주린 세대도 너를 짓밟지 못하리.
지나가는 이 한밤에 내가 듣는 이 목소리를 옛날 황제도 농부도 들었으리라, 어쩌면 저 노래는 이역땅 보리밭에서 눈물 지며 고향을 그릴 제루스의 슬픈 가슴 속에도 사무치고, 또한 저 노래는 쓸쓸한 선녀 나라 위험한 바다 그 휘날리는 파도를 향해 열려진 신비로운 창문 가에서도 줄곧 매혹했으리라. 

 


8


쓸쓸하도다! 이 한 마디의 말은 종처럼 
너로부터 유일한 내게 돌아와 울리어 퍼지네.
잘 가거라! 환상이란 그리 잘 속일 수 없으니요정을 속이듯 그녀가 익숙히 해내야 했던 것처럼, 잘 가거라! 잘 가거라! 너의 구슬픈 노래는 사라지네. 가까운 풀밭을 지나, 고요한 시내를 건너, 저기 저 언덕 위로, 그리고 이제는 그 다음 골짜기 숲 속 깊이 묻혀 버렸다. 이것이 환상이냐, 아니면 백일몽이냐? 그 음악은 사라졌도다 - 나 지금 깨었는가 잠들었는가?


허성우 수정역
사진 저작권 JohnSpaull

가을에 부쳐 - 존 키츠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42   [ 2018. 7. 17. 오후 4:42에 업데이트됨 ]




안개와 무르익는 여물음의 계절
  익어가는 해님의 정다운 벗님으로서
해님과 함께 은근히 초가지붕 밑 덩굴에 
  열매를 달아 주고 축복을 말하는 그대.
이끼 낀 나뭇가지 능금으로 휘어
  열매마다 속속들이 영글어 가고
    조롱박 부풀리며 꿀개암 여물게 하고
  꿀벌을 위하여 철 늦은 꽃 멍울지게 하여
따스한 철 언제까지나 끝날 날 없을 듯.
벌들이 잉잉거린다.
   여름이 벌집에 넘쳤기에. 

가멸 속에 자리한 그대 누구나 보았다.
  그대를 찾아 나서면, 그대는 곳간의 마루에서
이삭 날리는 바람으로 머리카락 날리며
  아무렇게나 앉아 있다. 아니면 그대
양귀비 진한 향기에 취해 떨어진 듯
  곤히 반쯤 베어낸 밭두렁에 잠들어 있다.
    다음 이랑의 곡식이며 얽혀 있는 꽃 그대로 둔 채.
  또 어떤 때 이삭 줍는 사람처럼 그대는
짐을 인 머리를 가누며 개울을 건너고
또는 사과즙 짜는 곳에서 참을성 있게
  방울 듣는 사과즙을 몇 시간이고 지켜본다.

봄날의 노래는 어디에 있는가? 그 어디에 있는가?
  생각지 마라 봄노래. 그대 노래 없지 않으니.
아롱진 구름 부드러이 스러지는 날을 꽃 피우고
  그루터기 듬성한 밭 장밋빛으로 물들일 때
강가의 버드나무 사이 지고 이는 바람 따라
  멀리 불려 올리어지고 또는 처져 내리며
    하루살이 떼 서러운 합창으로 우나니.
한껏 자란 양떼 언덕의 개울가에 울고
  귀뚜라미 나무 울 곁에 운다. 동산의 한쪽에서
  부드럽고 드높게 울새는 노래하고
    제비들 모여 하늘에서 지저귀나니.


To Autumn
by John Keats


Season of mists and mellow fruitfulness
  Close bosom-friend of the maturing sun
Conspiring with him how to load and bless
  With fruit the vines that round the thatch-eaves run;
To bend with apples the moss’d cottage-trees,
  And fill all fruit with ripeness to the core;
    To swell the gourd, and plump the hazel shells
  With a sweet kernel; to set budding more,
And still more, later flowers for the bees,
Until they think warm days will never cease,
    For Summer has o’er-brimm’d their clammy cells.
 
Who hath not seen thee oft amid thy store?
  Sometimes whoever seeks abroad may find
Thee sitting careless on a granary floor,
  Thy hair soft-lifted by the winnowing wind;
Or on a half-reap’d furrow sound asleep,
  Drows’d with the fume of poppies, while thy hook
    Spares the next swath and all its twined flowers:
And sometimes like a gleaner thou dost keep
  Steady thy laden head across a brook;
  Or by a cider-press, with patient look,
    Thou watchest the last oozings hours by hours.
 
Where are the songs of Spring? Ay, where are they?
  Think not of them, thou hast thy music too,—
While barred clouds bloom the soft-dying day,
  And touch the stubble-plains with rosy hue;
Then in a wailful choir the small gnats mourn
  Among the river sallows, borne aloft
    Or sinking as the light wind lives or dies;
And full-grown lambs loud bleat from hilly bourn;
  Hedge-crickets sing; and now with treble soft
  The red-breast whistles from a garden-croft;
    And gathering swallows twitter in the skies.

김우창 옮김
 
사진 Vanna

시용성 - 조지 고든 바이런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40   [ 2018. 7. 17. 오후 4:40에 업데이트됨 ]




사슬 없는 마음의 영원한 정신!
자유여, 그대는 지하 감옥에서 가장 찬연히 빛난다.
그대 사는 곳은 사람의 마음 속이기에
그대를 묶어 놓는 것은 그댈 사랑하는 마음 뿐,
그대 아들들이 족쇄에 채워져 얽매일 때-
그리고 축축한 지하 감옥 햇빛 없는 어둠 속에 던져질 때,
그들의 조국은 그들의 순교로 승리를 얻고
자유의 명성은 그 날개를 널리 펼친다.
시용이여! 그대의 감옥은 오히려 성스러운 곳
그대의 슬픈 돌바닥은 제단이다.
보니바르가 한 때 그 차디찬 돌바닥이 잔디인 양
그의 발자국이 그 모두에 남을 때까지
그 돌바닥을 짓밟고 거닐었기에
아무도 그 발자국들을 지우지 말지어다!
그 발자국들이 폭정을 신에게 호소하는 증거가 되기에.

사랑의 첫 키스 - 조지 고든 바이런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4:39   [ 2018. 7. 17. 오후 4:39에 업데이트됨 ]




그대들의 연약한 연애 소설을 그만두기를,
어리석음으로 엮은 거짓 종이들을;
내게 주오, 영혼이 숨 쉬는 부드러운 눈빛과
사랑의 첫 키스에 깃든 황홀함을.

그대 시인들이여, 환상으로 부푼 그대들의 가슴과
목가의 열정으로 작은 숲을 이룬 그대들;
어떤 축복 받은 영감으로부터 흘러나온 그대의 단아한 시로부터
언제쯤 그대는 사랑의 첫 키스를 맛볼 수 있을 것인가

만일 아폴론이 도와주기를 거부하거나
아홉 여신이 그대의 섬김에도 방황하고 있다면
더 이상 그들에게 바라지 말고 뮤즈에게 작별을 고하라
그리고 사랑의 첫 키스의 효력을 맛보아라

나는 그대를 혐오하네, 그대들의 차가운 예술 작품을,
비록 고상한 체하는 이가 나를 헐뜯어도 좋다, 고집통이 나무라도;
나는 사랑의 첫 키스에, 그 기쁨으로 두근거리는,
그 마음으로부터 우러나오는 뜰.

그대의 양치기들, 그대의 양떼들, 그 환상적인 이야깃거리들,
아마도 즐거울지 모르나, 그것들은 결코 감동이 될 수 없으리니;
아르카디아는 꿈의 영역만을 내보일 뿐;
사랑의 첫 키스에, 무엇이 이들같은 환상들이었나

오! 그 사람에 대한 확언을 그만둬라, 그의 탄생 이래,
아담으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불행에 맞서 왔다고;
천국의 일부는 아직도 대지 위에 남아 있고,
에덴은 활기를 되찾네, 사랑의 첫 키스 속에서.

피가 냉랭한 시절, 우리의 기쁨들이 스치고 있을 때가 언제인가?
무엇을 위하여 비둘기의 날갯짓과 함께 세월은 빠르게 흘러가는가?
여전히 마지막일 가장 간절한 추억들,
우리의 달콤한 기념, 사랑의 첫 키스. 


허성우 옮김
사진 TechNopal

1-10 of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