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서유럽‎ > ‎프랑스‎ > ‎

꽃집에서 - 자크 프레베르

게시자: 성우넷, 2018. 7. 17. 오후 11:51   [ 2018. 7. 17. 오후 11:52에 업데이트됨 ]



어느 남자가 꽃집에 들어가
꽃을 고른다
꽃집 처녀는 꽃을 싸고
남자는 돈을 찾으려
주머니에 손을 넣는다
꽃값을 치를 돈을
동시에 그는
손을 가슴에 얹더니
쓰러진다

그가 땅바닥에 쓰러지자
돈이 땅에 굴러가고
그 남자와 동시에
돈과 동시에
꽃들이 떨어진다
돈은 굴러가도
꽃들은 부서져도
남자는 죽어가도
꽃집 처녀는 거기 가만 서 있다

물론 이 모두는 매우 슬픈 일
그 여자는 무언가 해야 한다
꽃집 처녀는
그러나 그 여자는 어찌할지 몰라
그 여자는 몰라
어디서부터 손을 쓸지를

남자는 죽어가지
꽃은 부서지지
그리고 돈은
돈은 굴러가지
끊임없이 굴러가지
해야 할 일이란 그토록 많아.


김화영 옮김
사진 topher_g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