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서유럽‎ > ‎아일랜드‎ > ‎

버드나무 정원에서 -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게시자: 성우넷, 2018. 7. 18. 오후 1:43   [ 2018. 7. 18. 오후 1:43에 업데이트됨 ]



버드나무 정원에서 그녀와 나 만났었네.
눈처럼 흰 작은 발로 버드나무 정원을 지나며
그녀는 내게 일러주었지. 나뭇가지에 잎이 자라듯 사랑을 
수월히 여기라고.
그러나 난 젊고 어리석어 그녀의 말 들으려 하지 않았네.

강가 들판에서 그녀와 나 서 있었네.
기대인 내 어깨 위에 눈처럼 흰 손을 얹으며
그녀는 내게 일러주었지. 둑에 풀이 자라듯 인생을 수월히 여기라고.
그러나 젊고 어리석었던 나에겐
지금 눈물만 가득하네.


Down By The Salley Gardens 

DOWN by the salley gardens my love and I did meet;
She passed the salley gardens with little snow-white feet.
She bid me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But I, being young and foolish, with her would not agree.

In a field by the river my love and I did stand,
And on my leaning shoulder she laid her snow-white hand.
She bid me take life easy, as the grass grows on the weirs;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now am full of tears.

사진  Cyber Monk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