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아시아, 아프리카‎ > ‎

동지 (冬至) - 두보



天時人事日相催   천시(天時)나 인간사 모두 나날이 바뀌지만

천시인시일상최

冬至陽生春又來.  동지는 봄의 따스함을 안고 다시 찾아오네.

동지양생춘우래


刺繡五紋添弱線   오색무늬 수놓은 데에 가는 선을 더하듯

자수오문첨약선


吹葭六管動飛灰.  갈대를 태우고 재를 불어 봄이 언제 올까 점쳐본다.

취가육관동비회


岸容待臘將舒柳   강가 버드나무는 섣달인데 벌써 새싹이 나려 하고

안용대납장서류


山意沖寒欲放梅.  산도 한겨울에 매화를 피우려 하는구나.

산의충한욕방매


云物不殊鄕國異  아! 만물은 고향이나 타향이나 다르지 않으니

운물불수향국이


敎兒且覆掌中杯. 그대 또한 잔을 내어오지 않겠는가.

교아차복장중배


사진 ghoul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