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 ‎아시아, 아프리카‎ > ‎

귀거래사 (歸去來辭) - 도연명




돌아가자. 전원에 장차 묵으려 하거니. 어찌 돌아가지 않으랴.
이미 스스로 마음으로써 몸에 사역(使役)하였으니, 
어찌 근심하여 홀로 슬퍼할 것이 있으랴.
지난 일은 고칠 수 없음을 깨달아, 장래에는 좇아서 틀리지 않을 것을 알았노라.
실로 길을 미(迷)하였으나 그리 멀지는 않았으니 이제부터는 옳고, 
어제까지는 글렀음을 알겠더라.

배는 흔들려 가볍게 드놓이고.
바람은 옷자락을 날리누나.
나그네에게 앞길을 물어서 가니.
새벽빛이 희미한 것이 한스러워라.

이에 처마를 쳐다보고, 기쁜 마음으로 내 집으로 달려간다.
동복(童僕)은 기꺼이 맞이하고. 어린 아들은 문에서 기다린다.
삼경은 거칠어지고. 송국(松菊)은 아직도 남았구나.
어린 것을 이끌고 방으로 들어가니, 술이 통에 찼다.
단지 와 술잔을 잡아당겨 스스로 잔질을 하고, 
정원 나뭇가지를 바라보며 얼굴에 기쁜 표정을 드러냈다. 
남창(南窓)에 기대어 태연히 앉았으니, 
용납할 만한 작은 방이지만 평안키만 하더라.

정원은 날로 거칠어도 언제나 아취 있는 전망을 이루고 있고, 
문을 달아 놓았지 만 늘 닫긴 채 그대로다. 
지팡이로 늙은 몸을 붙들어 아무 데서나 마음대로 쉬고, 
때로 머리를 높이 들어 자유로이 근방을 둘러본다.
구름은 무심히 산골짝 굴속을 돌아나오고, 
새는 날다가 지쳐서 다시 산으로 돌아올 줄 아는구나.
일광은 엷은 어둠에 가리면서 장차 서쪽으로 기울어 드는데, 
외로운 소나무를 어루만지며 그 주위를 맴돈다.

돌아가야지. 청컨대 교제를 쉬고 노는 것을 끊으리라.
세상과 나와는 서로 잊어버리자. 다시 수레에 올라 무엇을 구할 것이냐.
친척의 정화를 즐겨 듣고, 금서(琴書)를 즐기며 우수를 녹이리라.
농사꾼은 나에게 봄이 닥친 것을 알린다. 장차 서주에 일을 나야 하겠구나.
혹은 수레를 타고, 혹은 또 배를 저어, 
저 구불구불한 깊은 골짜기를 찾아가고, 또는 높고 낮은 오르막길로 언덕을 지나서 산수의 경치를 즐기리.
나무들은 흐드러지게 생기가 돋아 꽃이 피려 하고, 샘은 퐁퐁 솟아 물이 넘쳐흐른다.
만물은 때를 얻어 즐기는데, 나의 생명은 갈수록 끝이 남을 느끼게 되는구나.

끝났구나. 형체를 세상에 붙임이 다시 몇 때나 되겠는가.
어찌 마음에 맡겨 가고 머무는 것을 자연에 맡기지 않는가. 어찌 황황히 어디를 가고자 하는가.
부귀는 나의 원하는 것이 아니며, 선국(仙國)은 기약하지 못하리라. 
좋은 시절을 알아서 혼자서 가고, 혹은 지팡이를 세워 밭에 김 매고 흙을 북돋운다.
동쪽 언덕에 올라 노래를 부르고, 청류(淸流)에 임(臨)하여 시를 짓는다.
얼마 동안 자연의 조화(造花)를 따르다가 마침내 돌아가면 되는 것이니, 
천명(天命)을 즐기면 그만이었지 무엇을 의심하랴.


최기호 옮김
그림. 귀거래도<歸去來圖> - 장승업
 
비단에 담채, 136cm x 32.5cm, 간송미술관